top of page

[양국 시민활동가, 100년을 말하다](15) ‘역사교과서 왜곡’ 왜 끊임없이 이어지나

2001년 일본 우익단체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에서 만든 역사교과서 한 권이 한·일 양국관계를 심각하게 위협하면서 뜨거운 쟁점으로 떠올랐다. 그로부터 10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양국관계는 역사상 가장 긴밀한 사이로 발전했다. 그렇지만 일본에서 각급 학교의 교과서 검정이 발표될 때마다 양국관계는 위협을 받았다. 시간이 흐를수록 교과서 문제는 악화돼 갔다. 일본 우익의 ‘위험한 교과서’는 더욱 많은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가 되었다. 2001년 <새로운 역사교과서>의 채택률은 0.039%에 불과했다. 그것도 농아학교처럼 비교적 쉽게 정치적 압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공립 특수학교에서 주로 채택됐다. 그러던 게 2005년엔 채택률이 10배인 0.4%가 되더니 2009년엔 급기야 1.7%를 넘어섰다. 그동안 새역모는 두 세력으로 분열되었고, 그에 따라 문제의 역사왜곡 교과서도 후소샤판과 지유샤판의 2개로 늘어났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008082222395&code=210000#csidx99d4195d714a4938f8094615aa66a0c 

조회수 2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