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청소년과 함께하는 평화기행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15일까지 4주간, 법무법인 한결의 후원으로 ‘청소년과 함께하는 평화기행’이 진행되었습니다.



1주차 (3월 25일)

‘청소년과 함께하는 평화기행’의 첫번째 프로그램으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경모궁 터, 대한 의원, 구 공업전습소, 마로니에공원, 혜화 로터리 등 대학로 일대를 답사했습니다. 이 답사에서는 특히 민주주의가 이루어져온 과정을 주제로 중, 고등학생들이 어떻게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목소리를 높였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루었습니다. 백문이불여일견이라는 말 대신에 ‘백문이불여일행(行)’, 역사적인 현장에 직접 나서서 참여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2주차 (4월 1일)

‘청소년과 함께하는 평화기행’의 2주차 답사는 4월 1일에 진행되었습니다. 모처럼 늦잠 잘 수 있는 귀중한 토요일임에도 역사를 더 공부하고 싶다는 마음에 열심히 쫓아다니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지 않나요? 이 날의 답사에서는 덕수궁, 아관유지, 정동교회, 배재/이화학당, 성공회 서울주교좌 대성당, 서울특별시 시민청등을 차례로 방문했습니다. 같은 장소에서 일어났지만 역사적으로 평가가 엇갈리는 사건들에 대해 배우며, 스스로의 행동이 어떻게 나중에 평가될 지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3주차 (4월8일)

4월 8일에 진행된 3주차 답사는 장충단 공원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자유센터와 타워호텔, 조선신궁, 경성신사 및 내목신사, 조선 통감주 터, 통감관저 터, 남산 국가안전기획부 옛터, 한국의 집 등을 방문했습니다. 성을 쌓기위해 먼 지역에서 모여들었던 조상님들의 이야기와, 오랫동안 무너지고 보강되기를 반복해온 한양 성곽의 돌마다 새겨진 이야기를 읽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무너진 성에서 빠져나간 돌들이 사용되고 있는 건물들을 찾아보며 즐겁고 재미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4주차 (4월15일)

4월 15일 마지막 답사는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서대문 형무소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답사에 참가한 학생들은 서대문 형무소가 널리 알려져 있 듯 일제 강점기 뿐만 아니라 해방 이후에도 많은 민주화운동가들도 수감되었던 역사를 다루고 있다는 점을 새롭게 알게 되었습니다. 이 답사에 신청했던 계기, 소감,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된 배경 등 참가한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총 4주간의 답사를 마무리했습니다.


답사에는 중1부터 고3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학생들이 참가하였습니다. 역사에 관심을 갖고 공부하기 위해 주말에도 아침 일찍 일어나 애쓰는 우리 학생들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