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장 공모 논란에 관한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의 입장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장 공모 논란에 관한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의 입장


1. 우리 단체는 2009년 2월 일본시민단체와 공동으로 도쿄에서 ‘독도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하여’라는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그 행사는 한일 시민단체가 최초로 공동개최한 것으로 독도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학술적 대화를 모색하고, 일본 교과서의 독도 기술 현황 등을 다루는 자리였다. 그 결과 한일 두 시민단체는 기금을 모아 일본 시마네현 지역 신문에 “동아시아 공동의 역사인식을 만들기 위한 교육을 촉구하고, 일본의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삭제할 것”을 요구하는 의견광고를 게재한 바 있다.


2. 이와 관련해 발표자 중의 한사람인 이신철의 발표를 두고, 독도문제를 일본이 주장하는 ‘영토문제’로 인식하고, 실질적인 ‘독도공유론’을 주장하고 있다는 비판이 있었다. 이에 대해 본 단체는 2012년 2월 입장문을 통해 이신철의 발표는 전체적인 흐름 상, 독도가 일본의 식민지 침략과정에서 침탈당한 영토였다는 ‘역사문제’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고, 일본인들이 그 점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것임을 확인한 바 있다. 또한 이신철이 ‘독도 공유론’을 주장하고 있지 않으며, 와다 하루키가 주장한 한국의 독도 영유권 소유와 시마네현 어민에 대한 어업권 인정이라는 내용을 소개한 것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3. 우리 단체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이신철이 ‘독도공유론자’라는 허위사실은 지속적으로 유포되었고, 우리 단체의 활동은 물론, 재정 지원을 하였던 동북아역사재단에 대한 비난으로까지 확대되었다. 이 같은 공격이 오늘에 이르러 또 다른 허위사실과 결합되어 더 큰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공직 인사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 국가의 공직 선발은 허위사실에 근거한 부당한 압력과 사적 이익에 의해 좌우되지 않고, 정해진 절차에 따라 엄중하게 진행되어야 마땅하다.


4. 또한 이번 논란이 사실에 대한 확인이나 학술적 토론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방식이 아니라 정치적 공세로 진행되고 있는데 대해 우리단체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놀라운 것은 이번 논란이 응시자의 한 사람과 관련된 단체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시작되었고, 일부 단체가 거기에 가세하였다는 점이다. 이는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시민운동을 사유화하고, 부당한 행위를 하였음을 의미한다.


5. 국가를 운영함에 있어 어떠한 경우에도 불편부당해야 하고,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이 용납되어서도 안 된다. 우리 단체는 다시 한 번 공명정대한 국가운영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현재 제기된 주장들이 허위에 기반 해 있음을 확인하는 바이다.


2017년 12월 25일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관련 링크 : https://goo.gl/forms/n0SxoTllwXa2TSUK2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