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강좌] 램지어는 왜 공창제를 말하는가? : 계속되는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최근 하버드대학 램지어교수가 일본군‘위안부’를 정상적인 노동계약에 의한 노동자로 규정하면서 세계적인 공분을 불러일으킨 바 있습니다. 그의 주장이 새로운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큰 파장을 불러온 것은 하버드라는 명성을 일본군‘위안부’문제 은폐·왜곡에 이용하려던 일본의 보수언론 󰡔산케이󰡕의 노림수가 역풍을 맞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산케이를 비롯한 일본의 제국주의 지지 세력은 이미 오래전부터 자신들의 식민지·전쟁 범죄를 은폐·왜곡하기 위한 다양한 주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이들이 그러한 노력을 멈추지 않는 것은 식민지·전쟁 범죄에 대한 일본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고, 아시아의 패권을 장악해 세계무대에서 주요한 지위를 차지하려는 오래된 전략의 일환이기 때문입니다. 역사디자인연구소(역디)와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역사연대)는 ‘램지어사태’가 이 같은 일본 우익정치세력의 전략과 맥을 같이하고 있으며, 그것은 제국 일본의 인종주의와 식민주의의 연장선상에 있음을 널리 알리고가 아래와 같은 긴급 대중강좌를 마련하였습니다. 이 강좌 이후에는 대일과거사문제를 주제로한 기획시리즈 강좌를 통해 더 많은 문제들을 공유해 나갈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 주제 : 램지어는 왜 공창제를 말하는가? - 계속되는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 강사 : 한혜인(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 역사디자인연구소) * 일시 : 2021년 4월 1일(목) 오후 7시 * 장소 : ZOOM * 회비 : 역사디자인연구소,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후원)회원 무료 / 회원이 아닌 분들은 3000원 이상 자발적 기부(기부하신 금액은 향후 역디 동행인문학과 일본의 과거사청산 관련 강좌 등의 활동에 사용됩니다), 국민은행 787201-04-233089 역사디자인연구소 * 문의 : 02-6409-2018 / historydesigner@daum.net * 신청 : http://naver.me/GVA2HyKw






조회수 1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